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의원급 병원 원장들에게 병원 마케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주제. 어떻게 보면 금방 정리가 될 것 같으면서도 참으로 막막하게 광범위하다. 의원 급 병원장들의 홍보와 마케팅에 대한 지식이 편차가 있기 때문이다. 소규모 병원의 경우 어느 정도 마케팅 지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자칫 다 아는 내용이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너무 전문적이어서 도움이 안되면 어쩌지 하는 생각이 있었다. 그러던 중 최근 의료 마케팅 세미나에 참석하면서 의외로 의료 법 개정에 대해 준비하는 병원이 적고 정보가 없구나 하는 생각에 다소 딱딱한 주제이지만 의료 법 개정에 따른 병원 마케팅의 준비 사항에 대해 정리해 보았다.



새로운 의료 법 개정안 준비는 잘 되고  있나요?

지난 6월 모 일간지가 주최한 "의료 법 개정과 의료 마케팅" 세미나에 청자로 참석한 적이 있었다. 세미나 주최에 의하면 약 900명의 의료 관련 종사자들이 세미나를 참석을 했다고 하니 새롭게 개정되는 의료 법에 많은 병원들이 적극적으로 대응 법을 찾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반면 몇몇 의료 마케팅 지인들과 병원 관계자를 만나보니 아직 까지 의료 법이 개정된다는 사실을 모르는 경우도 있었고 의료심의 확대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거나 문제가 생기면 그때 대응하겠다는 경우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었다. 또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대응 법을 몰라 아무런 준비를 못하는 경우도 있었다.

의료심의 확대 시행 후 발생될 모든 문제를 예측하여 해법을 제시하진 못하지만 적어도 몇 가지 체크 리스트를 통해 병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매체와 광고들이 문제가 될 만한 것은 없는지 점검하고 대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이번에는 전에 없던 시리즈 물이다. 탈고한 원고를 전체적으로 올릴 까도 생각했지만 5 뭉텅이로 짤막짤막 분할하여 올리는 것이 이해하는 면에 있어 좀 더 도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이렇게 길이가 무거운 글도, 머릿글이 포함된 이번 포스팅이 전부일 것이다. 이번 글에서는 현재 확대되고 있는 나가는 심의대상매체에 광고물이 있는지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


Doctors are fun


순서
1. 확대되는 심의대상매체에 광고물이 있는지 살펴보자
2. 확대시행 이전 광고는 소급적용되지 않지만 증빙자료는 미리 챙겨놓자
3. 비 심의대상매체의 광고는 의료법 위반사항이 없는지 체크하자
4. 부작용에 대한 표시는 잘 되어 있는지 확인하자
5. 의료광고의 모든 책임은 해당병원장에게 있다


확대되는 심의대상매체에 광고물이 있는지 살펴보자


2012년 8월 5일부터 확대 시행되는 심의대상매체

- 교통시설 (ex. 지하도, 철도역,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공항, 항만, 고속국도, 터미널 등)
- 교통수단 (ex. 철도차량, 지하철, 버스, 택시, 선박, 항공기 등)
- 전광판
- 인터넷매체
: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제2조 제5호에 따른 인터넷 뉴스서비스(chosun.com, sportsseoul.com등)
: 방송법 제2조제3호에 따른 방송사업자가 운영하는 인터넷홈페이지(kbs.co.kr, ytn.co.kr, 등)
: 방송법 제2조제3호에 따른 방송사업자의 방송프로그램을 주된 서비스로 하여 '방송', 'TV', 또는 '라디오' 등의 명칭을 사용하면서 인터넷을 통하여 제공하는 인터넷 매체(인터넷TV, 쿡TV, 곰TV, 아프리카TV, 인터넷 라디오(KBS콩, 윙키, 미니MBC 등)
: 전년도 말 기준 직전 3개월 간 일일 평균 이용자 수가 10만명 이상인 자가 운영하는 인터넷 매체(Naver, Daum, Paran등 포털사이트)[주1]



이번 개정되어 의료 법 시행령 중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의료심의대상 확대이다. 기존 심의대상 매체는 신문, 인터넷신문, 정기간행물, 현수막, 벽보, 전단에 국한되어 있었으나 개정된 의료법에 따르면의 개정으로 인하여 “교통시설, 교통수단에 표시되는 것, 전광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인터넷매체”도 추가포함[주2] 되었다.

그 동안 의료심의를 받지 않아도 되었던 매체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어 시행일 이후 민원발생의 소지가 없는지 살펴보아야 한다. 특히 지하철역 포스터, 버스, 버스정류소등의 광고등은  사전심의없이 광고할 수 있어서 많이 활용되었던 매체였던만큼 의료법으로 금지된 “허위, 과대, 과장, 현혹(환자유인알선)”하는 광고가 아닌지를 점검하고 판단이 모호한 광고가 있다면 사전심의를 받아 놓는 것이 좋다.


각주)
주1)2012년 8월 5일부터 확대되는 심의대상 매체는 어떤것이 있나요?
http://bit.ly/OQNM3L

주2)의료법 57조(광고의 심의)
http://bit.ly/QNdeNF
토토다우드가 꿈꾸는 3가지 사명
1. 좋은 의사를 찾습니다
2. 행복한 진료를 돕습니다
3. 좋은 의사를 바르게 전합니다
당신의 담벼락에 좋은 글을 올려보세요. 페북 친구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가 됩니다

칼럼댓글 이렇게 활용해 보세요!

의료법 개정후 꼭 알아야할 5가지 의료마케팅 체크리스트 1/5이(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칼럼내용중 궁금한 점이 있거나 공감이 가신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메일주소란에 이메일을 기입하면 답변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