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지난 8월, 대한피부과의사회지의 "새로운 의료법 개정안 준비는 잘 되고  있나요?" 칼럼을 통해 2012년 8월 5일부터 확대되어 시행되고 있는 의료광고심의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이번 칼럼은 생각보다 번거로운 의료광고심의를 좀 더 빠르게 진행할 수 있는 방법과 커뮤니티 소개를 통해 의료광고심의에 대한 부담을 덜고 합법적이면서도 효과적인 의료광고에 대해서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았으면 한다. 이번 글에서는 의료광고가 처음인 오픈병원과 키워드광고 심의를 처음하는 병원의 케이스를 다뤄보겠다.



I'm thinking of...


의료광고가 처음인 오픈병원

대부분 병원오픈을 준비하면서 광고를 어떻게 해야하는지 막막해 하는 경우가 많다.

아직 병원이 오픈 전이라면 광고할 수 있는 매체나 내용이 한정이 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한정이 되어 있다고 광고를 안할 수도 없다. 또 막상 광고를 하려고 해도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하기만 할 것이다. 적절한 컨설팅업체나 대행사가 있다면 쉽겠지만 비용이 만만치 않다.

어쩔 수 없이 스스로 광고를 해야하는 상황으로 현수막, 건물외벽, 버스, 전단지, 홈페이지(블로그)를 광고매체로 선택했다고 가정한다면 홈페이지를 제외한 모든매체는 의료광고심의대상(이하 심의대상)이 된다. 즉, 홈페이지를 제외한 나머지는 의료광고심의위원회(이하 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후 심의필증을 획득한 후에 광고가 진행되어야 한다.

신규오픈병원의 경우 기존병원의 경계대상이기 때문에 진행되는 광고에 대해서 조금만 문제가 있어도 민원이 제기되곤 한다. 따라서 심의대상매체에 광고를 할 경우는 반드시 심의를 받은 후 진행하도록 하고 심의대상이 아닌 매체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

1) 오픈예정병원 광고는 직권심의대상 문구만 사용할 수 있다
오픈예정병원의 경우 한정된 자원으로 광고를 진행하게 된다. 원칙적으로는 병원개설전에 일반적인 의료광고는 불가능하지만 위원회에서는 직권심의 내용에 한해 광고를 허용하고 있다.

직권심의내용을 간단하게 정리하면 “오픈일자", “기관명", “전화번호", “홈페이지주소", “원장명" 등 전문적인 의견이 필요하지 않는 것으로 자세한 사항은 위원회 홈페이지주1)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의접수를 위해서는 광고시안과 병원개설허가 접수증 또는 임대계약서등을 첨부한 후 심의신청을 하면 된다. 승인이 완료되었더라도 의료기관 개설 허가증(신고증)취득 후 취득일로부터 7일이내 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허가증을 제출하지 않으면 승인 취소가 될 수 있으니 유의해야한다.   

2) 심의대상이 아닌 매체를 이용해 브랜드를 알려라
홈페이지나 블로그의 경우 심의대상은 아니기 때문에 별도의 심의과정을 거칠필요없이 자유롭게 광고가 가능하다. 하지만 초기에 홈페이지 방문자가 거의 없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홈페이지 방문자를 높일 수 있을지를 고민해야하는 숙제는 여전히 남는다. 기존에는 키워드광고를 통해 홈페이지 유입자를 늘릴 수 있었으나, 요즘은 키워드광고가 심의대상이고 전문심의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심의신청이 안될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심의를 받지 않고 사이트 노출할 수 있는 방법을 이용해보자.

  이외에 아직까지 심의대상이 아닌 광고를 활용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옥상 고정광고판(전광판 제외), 아파트 내부(내부게시판, 엘리베이터 동영상, 거울광고, 고지서 등), 교통수단내부(지하철 내부액자광고, 버스 내부 등), 건물 내부 등이 대표적으로 심의필 없이 진행가능한 외부광고매체들이다. 심의대상이 아닌 광고집행시 주의해야할 점은 광고내용중 의료법으로 금지하고 있는 환자유인/알선, 과대, 과장광고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지 살펴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키워드광고심의를 처음하는 병원

이번 의료법 개정이 되면서 가장 어려운 심의를 뽑으라면 키워드광고심의 일 것이다. 키워드광고심의는 심의필을  받는것도 까다롭지만 받았다고 하더라도 포털사이트에 의해 신청이 반려되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발생된다. 이는 포털내부에서도 의료광고심사가 까다롭게 이루어지면서 생기는 현상으로 개선될 가능성은 없어보이니 적응하고 따르는 것이 좋을 듯하다.

우선 키워드광고심의를 받기위해서는 넉넉한 시간이 필요하다. 따라서 시즌키워드광고를 준비하고 있다면 적어도 1~2개월전부터 준비를 해둘 필요가 있다. 필자의 경우도 처음 키워드광고를 심의받고 진행하는데까지 5주정도 시간이 걸렸다. 지금은 많이 줄어 심의최소기간인 2주정도면 광고집행까지 이 가능하다.

키워드광고심의를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서는 4가지사항 정도만 기억하고 있으면 된다.

1) 명칭, URL, 설명문구, 부가설명문구는 한 묶음이다
 키워드광고심의대상이 설명문구만 이라고 하여 38자의 설명문구만 심의를 받은 경우가 있는데 심의필을 받더라도 포털사이트에서 광고집행시 반려되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키워드광고의 최소단위인 명칭, URL, 설명문구, 부가설명문구를 묶어서 하나의 이미지형태로 만들어 심의신청을 해야한다.

2) 명칭은 15자이내 풀네임으로 사용한다
 명칭은 광고타이틀로 병원명칭을 포함하여 15자이내로 작성되어야 한다. 이때 주의해야할 점은 반드시 "의원"자를 붙인 풀네임으로 작성되어야 한다. 풀네임을 쓰고도 자릿수가 남는다면 앞뒤로 적절한 수식어를 넣을 수도 있다. 단, 최고, 추천, 유명한등 최상급 표현이나 오인할 수 있는 문구주2)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3) 설명문구와 부가설명문구는 공백포함 38자이내로 작성한다
 설명문구는 키워드광고에서 클릭율을 유도하는 핵심메시지를 말하는데, 공백을 충분히 포함한 38자이내로 작성되어야 한다. 광고가 가능한 총길이는 45자이지만 심의필번호(콤마포함 8자리)를 넣어야 하기 때문에 광고할 수 있는 공간은 그만큼 줄어들게 된다. 38자내에서 심의필도 받고 매력적인 문구를 만들기는 결코 쉬운 작업이 아니다.

 광고기간이 충분하다면 여러가지 문구를 수정해가면서 심의를 넣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수정심의의 경우 별도의 비용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완료되기 전까지는 변경이 가능하다. 다만 수정심의를 넣은 후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3일~4일 정도가 소요된다.

 따라서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다른 병원이 키워드광고를 어떻게 하고 있는지를 빠르게 리뷰하고 카피를 하는 것도 좋다. 키워드광고의 경우 심의필번호가 설명문구 끝에 표시되어 있어 쉽게 심의필된 광고인지를 확인 할 수 있으니, 평소 심의를 받은 광고를 모아두면 도움이 된다.


000의원, 피부클리닉 www.000.co.kr
양재역1번출구. 레이저토닝, 미백, 기미, 여드름, 인피니, 모공, 의12345

피부성형클리닉, 00의원 www.000.com
40여종 레이저, 보톡스, 필러, 지방이식, 종아리퇴축술, 제모. 의12345

라식라섹 0000안과의원 www.000.co.kr
강남역, 당일검사수술, 첨단레이저장비, 개인맞춤수술, 합리적비용, 의12345

표-1. 심의필된 키워드광고 사례



4) 심의필증을 받은 후 수정사항은 사후통보를 적극활용한다
 심의필증을 받은후 광고를 집행하려고 하는데 포털사이트에서 광고등록이 안되고 반려되는 경우가 있다. 이때는 포털사이트에서 무엇이 문제인지를 알려주기 때문에 해당부분을 수정하여 사후통보하고 갱신된 심의필증을 가지고 진행하면 된다. 이 경우 공백이나 콤마등으로 인해 자릿수가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문구를 조절하면 보통 해결된다.


각주)
주1) 의료광고심의위원회/직권심의대상
http://www.admedical.org/contents/review/review06.html

주2) 의료광고심의위원회 심의결과 빈도높은 7가지 지적사항
http://cafe.naver.com/madlib/36
토토다우드가 꿈꾸는 3가지 사명
1. 좋은 의사를 찾습니다
2. 행복한 진료를 돕습니다
3. 좋은 의사를 바르게 전합니다
당신의 담벼락에 좋은 글을 올려보세요. 페북 친구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가 됩니다

칼럼댓글 이렇게 활용해 보세요!

의료광고심의 피하지말고 즐기자! 1/2이(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칼럼내용중 궁금한 점이 있거나 공감이 가신다면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메일주소란에 이메일을 기입하면 답변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